【Pome】 시인의 마을

[노천명] 자화상(自畵像)

2016.02.26 17:38

admin 조회 수:55

조그마한 거리낌에도
밤잠을 못 자고 괴로워하는 성미(性味)는
살이 머물지 못하게 학대를 했다.
꼭 다문 입은 괴로움을 내뿜기보다
흔히는 혼자 삼켜 버리는 서글픈
버릇이 있다. 세 온스의 살만
더 있어도 무척 생객나게 내 얼굴에
쓸 데가 있는 것을 잘 알지만 무디지
못한 성격과는 타협하기가 어렵다.
처신을 하는 데는 산도야지처럼
대답을 못하고 조그만 유언비어에도
비겁하게 삼간다.
대처럼 꺽이는 질망정 구리모양 휘어지기가 어려운 성격은 가끔
자신을 괴롭힌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 [마종기]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17
» [노천명]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55
203 [서정주]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9
202 [윤동주]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6
201 [외국시] 사랑노래 - 세익스피어 admin 2016.02.04 54
200 [김옥림]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admin 2016.02.04 21
199 [신경림] 갈대 admin 2016.02.04 7
198 [외국시] 아파치족 인디언들의 결혼축시 admin 2016.02.04 51
197 [외국시] 모든 것은 지나간다 - 세실 프랜시스 알렉산더 admin 2016.02.04 22
196 [백기완] 매 한마리 admin 2016.02.0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