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me】 시인의 마을
어느 날부터 그들은

바람을 신으로 여기게 되었다

바람은 형상을 거부하므로 우상이 아니다

떠도는 피의 이름, 유목

그 이름에는 바람을 찢고 날아야 하는

새의 고단한 깃털 하나가 흩날리고 있을 것 같다

유목민이 되지 못한 그는

작은 침대를 초원으로 생각했는지 모른다

건기의 초원에 바람만이 자라고 있는 것처럼

그의 생은 건기를 맞아 바람 맞는 일이

혹은 바람을 동경하는 일이, 일이 될 참이었다

피가 흐른다는 것은

불구의 기억들이 몸 안의 길을 따라 떠돈다는 것

이미 유목의 피는 멈출 수 없다는 끝을 가진다

오늘밤도 베개를 베지 않고 잠이 든 그

유목민들은 멀리서의 말발굽 소리를 듣기 위해

잠을 잘 때도 땅에 귀를 댄 채로 잠이 든다지

생각난 듯 바람의 목소리만 길게 울린다지

말발굽 소리는 길 위에 잠시 머무는 집마저

허물고 말겠다는 불편한 소식을 싣고 온다지

그러나 침대위의 영혼에게 종종 닿는 소식이란

불편이 끝내 불구의 기억이 되었다는

몹쓸 예감의 확인일 때가 많았다

밤, 추운 바람을 신으로 모신 자들의 經典은

바람의 낮은 목소리만이 읊을 수 있다

동경하는 것을 닮아갈 때

피는 그 쪽으로 흐르고 그 쪽으로 떠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노래말] 나는 신기루를 보았다. -화이트 뱅크 admin 2015.12.02 56
189 [외국시] 나의 딸을 위한 기도 - 예이츠 admin 2016.02.04 54
188 [외국시] 초원의 빛 - 워즈워드 admin 2015.12.02 54
187 [김남주] 항구의 여자를 생각하면 admin 2016.02.04 53
186 [도종환] 별 아래 서서 admin 2016.02.04 53
185 [박후기] 목련 admin 2016.02.04 52
184 [용혜원] 가슴 앓아도 가슴 앓아도 admin 2016.02.04 51
183 [박 * 민] 선운사 가는 길 admin 2016.02.04 50
182 [외국시]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admin 2017.03.27 48
181 [마종기]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