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me】 시인의 마을

[이장근] 파문

2018.10.10 12:34

profe 조회 수:52

결혼을 코앞에 두고

여자는 한강에 투신했다

이유를 묻지 않았다, 물은

여자를 결과로만 받아들였다

파문을 일으키며 열리고 닫히는 문

물은 떨어진 곳에 과녁을 만든다

어디에 떨어져도 적중이고 무엇이 떨어져도 적중이다

투신한 죽음도 다시 떠오른 삶도

물은 과녁을 만들어 적중을 알렸다

적중을 알리며 너는 왔다

온몸에 파문처럼 돋던 소름

빗나간 너의 말도 떨어지는 족족 적중했다

사랑처럼 민감한 것이 또 있으랴

이유 없이 떠나도 결과는 적중이었다

이유 없이 너는 가고

나는 안개 같은 거짓말로 너를

미워했다, 그리워했다, 지웠다, 썼다

사랑처럼 가벼운 것이 또 있으랴

구름이 되어 제멋대로 문장을 만들다

지치면 낱글자가 되어 떨어졌다

지금도 비가 온다 몸에 소름이 돋는다

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이 밤 이 세상에는 또 얼마나 많은

사랑이 투신할 것인가, 투신하는 족족

파문을 일으키며 적중할 것인가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외국시] 초원의 빛 - 워즈워드 admin 2015.12.02 51
189 [김남주] 항구의 여자를 생각하면 admin 2016.02.04 50
188 [용혜원] 가슴 앓아도 가슴 앓아도 admin 2016.02.04 46
187 [외국시] 나의 딸을 위한 기도 - 예이츠 admin 2016.02.04 46
186 [박 * 민] 선운사 가는 길 admin 2016.02.04 46
185 [이은규] 추운 바람을 신으로 모신 자들의 經典 profe 2018.10.10 45
184 [마종기]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45
183 [이정하] 너는 눈부시지만 나는 눈물겹다. admin 2016.02.04 43
182 [도종환] 별 아래 서서 admin 2016.02.04 43
181 [유안진] 자화상(自畵像) admin 2016.02.26 42